Category: Home & FamilyHobbies

Home & FamilyHobbies

롤 서버 오류라이엇게임즈 상점 관련·친구 목록 로딩 실패 문제…

이 구간 플레이어답게 킬각은 잡을 줄 알지만 들어가면 죽는 각은 거의 모르는데, 멘탈이 터지면 죽는 각은 아예 머리속에서 잊혀진다. 가장 큰 약점은 다들 뭘 모르는 구간에서 쓸데없이 운영은 나름 알고 있어서 이런저런 지시를 하긴 하는데 결정적으로 멘탈이 약하다. 가렌은 일단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첫 탑 챔피언으로 가장 추천합니다. 하지만 가장 문제로 지적되는건 김보겸의 태도로, 버스를 타는 와중에도 남탓, 방플탓, 헬퍼탓, 정치질을 시전하면서 승객 주제에 버스기사처럼 행동하는 모습이 많이 보이기 때문이다. 김보겸의 경우 피지컬은 그저 그렇지만 아주 나쁘지는 않고 게임을 워낙 많이 해서 적당히 운영의 맥실버 골드에서 운영같은 소리 하네은 잡을 줄 알지만 저격이 많은 편이고 실버에서는 곱게 말해도 나름대로의 고집이 있어 오더에 따르게 하기 어려운 편이라서 쉽게 자멸하곤 한다. 이건 롤 할 때도 똑같은데 김보겸의 계정은 가히 슈퍼계정급이다. 클라이언트 내부에서 확인해야 한다는 내용과 지난 결제내역 확인 항목에서 확인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현재 게임을 할 수 없는 관계로 해당 부분까지는 확인해보질 못했습니다. 애초에 보겸 방송 자체가 현재 급식충시청자들에게 인기를 끌만한 이렇다한게 있는 것도 아니고실버시절 전성기엔 욕하면서 보는 재미로 인기가 많았으며 저격수만 수백명이 대기중이었다, 그간 아무리 저격을 많이 당하고 고통받았어도 전 시즌의 다이아 대리는 이미지에 큰 하락 원인이였기 때문.

오히려 문제점은 태도라고 볼 수 있는데 예전엔 던지는 시청자들이 많아 보는 사람도 동정심이 가서 이 정도면 골드 보내주자고 보겸이편에 들어 응원해주는 경우가 많았다. 골드도 못 가던 실력을 가진 유저가 다이아 현지인을 욕하고 정치하는 모습은 보는 사람도 어이가 없을 정도 아래에도 서술해 놓았듯이 %상으로는 수능4등급이 1등급 학생에게 이런 문제를 틀리냐고 핀잔하는것과 다를 바 없다 본인도 이 논란을 인지 하고는 있는지 세계정부에서 내 목에 10억 베리를 걸었다는 드립을 쳤다. 특히, ‘V4’와 ‘달빛조각사’는 치열한 순위 다툼을 벌여 눈길을 끈 바 있습니다. 리그오브레전드 인벤 게시판에 옷을 다 벗은 채 리그오브레전드를 플레이하고 있는 여자의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게다가 갱플랭크로는 다 지던 게임을 슈퍼캐리로 역전하는 모습도 간간히 보여주기도 한다. 그러나 계속되는 듀오에 이은 티어부심과 정치질로 상위티어 현지인을 욕하는 것이 심각하게 극혐이라, 예전 좋던 이미지를 다 날려먹고 정이 떨어져 발을 끊는 시청자가 많다. 정글과 2대2 싸움에서 점화를 들어서 유리한 구도를 만들 수도 있으며 순간적인 판단으로 솔킬을 따이거나 따는 특성이 강한 미드 라인이기에 점화를 들어주는 것이 매우 유리합니다. 단순히 리그오브레전드의 PC방 점유율만 뺏어온 것이 아니라 게임시장 세간의 모든 관심을 가져왔다. 리그오브레전드의 챔피언들과 스토리 라인을 이용해서 ‘Arcane(아케인)’이라는 애니메이션을 제작할 계획도 발표했다.

자주 하는 챔프들은 제법 킬각도 잡을 줄 알고 저격만 없으면 천천히 골드까지는 올라갈 만한 실력. 종합하여 “게임비제이” 에 타이틀을 심히 무색하게 하는 그의 콘솔게임의 실력. 게임중에서도 주력 컨텐츠인 LoL (League Of Legend) 의 실력도 물론이거와 콘솔게임 (PS4) 에서는 사실상 “기행” 에 가까운 모습을 표현한다. 그는 게임을 주 컨텐츠로 삼고있는 “게임비제이” 이지만 상식 “외” 에 게임실력을 보여주는것이 그의 방송의 특징이다. 방송중에 자신의 귀를 정말이지 쉴 새 없이 만진다.귓볼 페티쉬 게임을 하고 있지 않을 때는 거의 항상 귀에 손이 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제 거의 상향평준화가 됐다고 볼 수 있어요. 따로 부대 지정을 하지 않아도 챔피언을 언제 어디서나 조작할 수 있고, 소환수를 쓰는 챔피언이 별로 없기 때문에 멀티태스킹이 필요 없다. 현재는 롤만 하지 않고 원피스 토론, GTA등 다른 게임으로 어느정도 분할시키는중이지만 예전의 명성을 찾기엔 이미지타격이 너무나도 큰 것 같다. 그렇기에 대리를 둬서라도 다이아 가면 ‘왜 나보다 못하는 사람이 남의 손을 빌려서 다이아를 가냐’ 식으로 반발이 거세지는 것은 뻔한 일.심지어 데스티니랑 듀오하면서 데스티니한테 시청자 수가 밀린다,티어욕심하나로 너무나도 많은 것을 잃었다컨텐츠의 부재로 생각하는 사람들의 의견은 못하는 방송 컨셉으로 밀고 가면, 사실상 보겸의 몰락은 피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레얀이 돌아와 덜 던지는 커버형 정글러 1의 모습만 보여주거나 닝이 조금만 사람이 되어도 어마어마하게 강력해질 듯하다. 제발 올해는 모든 LCK 팀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가 모든 것을 말해준다. 또한 실력도 예전에 비해 늘지 않았다는 것을 배치중인 아이디를 봐도 알 수 있다. 사실상 로이조도 홍보를 제외하고는 컨텐츠가 롤이 거의 대부분임에도 순위를 유지하는 것을 보면 컨텐츠 부재의 문제는 주가 아니라고 할 수 있겠다. 이에 따른 이유의 본인조차 콘솔게임에 대한 자신감이 매우 약한데, 보통사람이면 이해 할수없는 실력과 플레이를 자연스레 선구하며, 롤강의업체 어떤 게임이든 제작자의 의도를 벗어나며 사실상 순탄한 진행을 이뤄낸적이 단 한번도 없다. 플레에 가서 저격을 많이 받았던 것도 사실상 실버로 돌려보내 다시 못하는 방송으로 돌아가자는 취지에서 나온것이고, 이것을 피하기 위해 데스티니와의 듀오를 시작했었다. 맥도날드에 가서 햄버거세트 8,000원 짜리를 먹는 다고 가정했을 때 800원을 할인 받고요. 일부 롤 유저들은 픽밴할 때 픽밴 BGM을 안 켜면 허전해서 켜 놓는다고 카더라. 특히나 롤 시네마틱스 같은게 발표되면 각 챔피언들의 전투신을 매우 박진감 넘치게 표현했는데, 애니메이션 제작은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지 정말 너무너무 궁금하다. 정말 이때는 시청자를 향한 마음마저 잃은게 아니냐는 비난도 나왔다.

물론 본인도 원피스 전집을 사서 이 정도쯤 해야 애독자 아니냐는 투로 말 했는데, 그러고도 애니의 내용을 강조했다. 최근 원피스 방송으로 재기 했다고 하는데, 이마저도 문제가 있는 점이, 보겸은 원작을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다. 롤은 여전히 문제가 많긴 하지만 16년 5월 19일자로 꿈에도 그리던 고향 ‘실버’로 돌아왔고 특유의 발암 플레이를 시청자들에게 선사중이라 다시 극혐 BJ로의 귀환을 예상하는 시청자들도 있다. 라는 이유인데, 대리나 다름없다라는 시청자와 그냥 듀오일뿐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는 시청자로 갈리는 상황. 방송국 게시판은 그야말로 전쟁터, 롤 인벤 자유게시판에도 하루에 관련 글이 수십개는 올라오는 상황. 결국 이 듀오가 방송국 시청자들이 등을 돌리는 이유 중 하나가 되었다. 2014년부터 2015년에 이르기까지 많은 챌린저 상위유저와 프로게이머, 코치 등을 비롯해 lol계의 명사들을 많이 초청하고 같이 합숙까지 했으며, 각종 이벤트 등에 참여하고 자신의 매드 무비를 감상하였다. 욕설을 비롯해 게임 중에 여러 가지 상황을 얘기하거나 혼잣말을 하는데 이게 상당히 찰지다. 지코나 유소나만 봐도, 다른 게임을 하거나, 게임 이외의 컨텐츠를 구비하는 등의 대책을 세웠다. 2008년 10월 첫 개발작 ‘리그오브레전드: 운명의 충돌’을 발표했고 2009년 10월에 ‘리그오브레전드’라는 이름으로 게임을 발매한 이후 운영하고 있다.